전남 구례군 산수유마을 마을/기타

구례의 산수유마을은 산동면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한 마을로, 아직도 아기자기한 계곡이 숨을 쉬고 친근한 돌담이 그대로 남아 있는 마을이다. 이 마을은 우리나라에서 유명한 산수유의 생산지로 마을 전체가 산수유나무이다. 이 산수유나무가 3월 중순이면 온통 노란 산수유꽃을 피워 마을 전체가 노랗게 물드는 장관을 연출한다. 산수유마을을 한 바퀴 도는 코스는 대개 마을 앞에서 계곡을 따라 올라갔다가 다시 돌담을 끼고 마을로 들어가 돌아내려오는 코스를 밟게 된다. 계곡 양쪽으로도 노란 산수유꽃이 지천이지만 정감어린 돌담길에 피어나는 산수유도 아주 아름답다. 산수유마을로 들어가는 길에 지리산온천이 있어 온천을 즐길 수도 있다.

가는 길

산수유마을이 있는 구례로 가려면 대전-통영간 고속도로와 88올림픽고속도로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대전을 지나 비룡분기점을 만나면 여기서 판암, 무주 방면으로 빠져 대전남부순환고속도로를 달린다. 이 도로를 달리면 대전-진주간 고속도로가 갈라지는 산내분기점을 만나는데 거의 직진에 가깝게 가던 길을 계속 달리면 대전-진주간 고속도로로 들어서게 된다. 이 고속도로로 들어가 계속 남쪽으로 달리면 88올림픽고속도로와 만나는 함양분기점이 나온다. 이 함양분기점에서 함양, 남원 방향으로 88올림픽고속도로를 탄다. 이 88올림픽고속도로를 타고 가다가 남원분기점에서 빠져나가 바로 만나는 삼거리에서 좌회전하여 구례 방향으로 달린다. 이 길을 계속 직진하면 19번 국도와 만나게 되고 여기서 19번 국도로 올라가 구례 방향으로 달린다. 이 길을 달려 밤재터널을 지나면 구례로 들어가게 된다. 밤재터널을 지나 내리막길을 거의 다 내려갈 무렵 지리산온천 이정표가 나온다. 이 이정표를 따라 지리산온천 쪽으로 들어가 온천을 지나 조금 올라가서 사거리를 만나면 좌회전해 들어간다. 이 길을 끝까지 따라가면 산수유마을인 상위마을이 나온다.


▶ 1,000여 곳의 여행지 더 보러가기


덧글

댓글 입력 영역